필리핀 남부 지역에서 이슬람 반군 세력인 모로민족해방전선(MNLF)과 정부군의 교전이 일주일째 이어지면서 사망자가 62명으로 늘었다고 16(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보안군 대변인인 라몬 자갈라 중령은 “반군 51명이 민다나오 섬에서 교전 중 사살됐으며 48명의 반군은 항복하거나 포로로 잡혔다”고 말했다.

그밖에 민간인 5명과 군ㆍ경찰 요원 6명이 각각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9 MNLF가 민다나오의 중심 도시인 삼보앙가의 시청사를 공격하면서 교전이 벌어졌다. 반군은 아직도 인질 180명을 잡은 채 저항하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67000명에 이르는 피난민이 발생하는 등 혼란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자원이 풍부한 민다나오 섬은 자치독립을 요구하는 이슬람 반군의 활동이 활발한 곳이다. 계속되는 내전에 지난 40년간 약 2만명이 숨졌으며 경제발전도 정체됐다. 필리핀 정부와 다른 이슬람 반군 세력인 모로이슬람해방전선(MILF)의 평화협정 체결이 임박하자 자신의 영향력이 약화하는 것을 우려한 MNLF가 도발했다고 전문가들은 풀이했다. 앞서 MNLF는 지난 1996년 평화협정 체결로 제한적인 수준의 자치권을 확보했다. 그러나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MILF도 필리핀 남부에 방대한 이슬람 자치지역을 확보하게 된다.

 

그리고 어제 밤 저희가 살고 있는 다바오에 두 개의 몰(백화점)에서 폭탄테러가 있었습니다. 이 사건으로 4명이 사망을 했다고 합니다. 그 중에 한 몰은 저희 집과 1키로미터 떨어지지 않는 곳입니다. 아마도 과거 민감한 상황이 재현될 것 같습니다. 민다나오의 안전을 위해서 특별히 기도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