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께서는 준비된 자를 사용하시기 보다는 먼저 우리를 사용하셔서 준비시키신다.

청소년 수련회 찬양팀으로 섬기도록 제안을 받았을 땐, 조금 의아했다. "내가 어떻게?"라고 스스로 질문했지만

한 동역자가 '무조건 해야되, 하나님께서 주신 귀한 기회를 왜 날려?'라는 말에 마음을 굳혔다.

 

집회, 처음부터 끝까지 놓칠게 없는 집회였다. 청소년들과의 만남, 열정있는 찬양의 시간, 말씀의 중요성을 깨닫게 해준

주제강의, 준비한 GBS, 특강 등 모든 시간은 나에게 값진 시간이였다. 특히, 창조과학 특강은 정확무오한 성경을 그대로

볼 수 있었다. 나를 창조하신 하나님의 깊고 놀라운 사랑을 느꼈다.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이 말씀 한 구절이,

성경의 모든 말씀을 와닿게 해주었다.

 

청소년들과의 만남, 나는 고등부의 리더로 섬기게 되었다. 하나님께서 나를 리더로 부르셔서 사랑을 확인시키시고 그 사랑을

청소년들에게 전할 수 있게 하심에 너무나도 감사했다. 변화되는 것 같지 않은 아이들의 모습에 마음이 지쳐갔지만,

시간이 갈 수록, 말씀이 그들에게 들려질 수록 청소년들의 마음은 움직이고 있었다. 기도할 것 같지 않던 아이가 무릎꿇으며

기도하고, 찬양할 것 같지 않던 아이가 기쁨의 찬 표정으로 찬양할 때 나의 마음은 감동으로 차올랐다.

함께하신 하나님께 감사드린다.

 

캠퍼스의 귀한 동역자들, 캠퍼스에서 함께 한 후배들과 함께 리더로 섬겼다. 처음으로 리더의 위치에 서는 후배들의 모습에는

열정과 기대를 볼 수 있었다. 집회 중에 청소년들의 말썽으로 힘든 모습을 보면서 찡하고, 찬양의 시간에 아이들의 마음을

열기위해 더 뜨겁게 찬양하는 모습은 나의 마음까지 뜨겁게 하였다.

찬양의 시간에 '주의 손의 나의 손을 포개고' 찬양을 할 땐,

눈물이 왈칵 쏟아질 뻔 하였다. 나를 양육한 리더의 마음을 조금은 이해했던 시간이였다. 캠퍼스에서는 후배들이였지만,

집회를 통해 본 그들의 모습은 하나님의 일을 함께하는 든든한 동역자들이였다. 영혼들을 위하여 함께 눈물흘리며 기도할 수 있는

동역자들을 허락하신 하나님께 감사드린다.

 

"복음의 능력으로 일어서라", 청소년들을 위한 집회였지만, 하나님께서는 나를 빼놓지 않으셨다.

훈련 받은대로, 배운대로 살기위해 낙망하고 흔들리고 있던 나의 모습을 하나님께서 새롭게 조명해 주셨다.

나를 사랑하시는 하나님을 맘껏 느낄 수 있었던 귀한 집회였고, 이에 하나님께 감사드린다.